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00대 기업 '호봉급' 비중 43%…생산직은 70% 넘어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매출액 상위 500개 기업 근로자들의 임금체계는 근속연수가 기준이 되는 '호봉급'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18일 발표한 '2017년 500대 기업 임금체계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매출액 500대 기업에서 기본급에 대해 호봉급을 적용받는 근로자 수 비중은 43.1%로 가장 컸다.

이어 직능급(능력 기준) 34.5%, 직무급(일의 가치) 13.5%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호봉급을 적용받는 근로자 수 비중은 0.2%포인트 감소해 사실상 정체 상태였고 직능급과 직무급 근로자수 비중은 각각 0.4%포인트, 2.8%포인트씩 소폭 늘었다.

500대 기업 '호봉급' 비중 43%…생산직은 70% 넘어 - 1
500대 기업 '호봉급' 비중 43%…생산직은 70% 넘어 - 3

직종별 기본급 유형을 보면 생산직과 판매·서비스직에서는 호봉급 비중이 각각 70.6%, 42.2%로 가장 컸다.

반면 사무직(57.7%)과 연구직(41.7%)에서는 직능급을 적용받는 근로자가 가장 많았다.

이번 조사에 응답한 대기업 199개사 중 호봉급이 있는 곳은 151개사였다.

이들 기업은 호봉급으로 인한 문제로 근로자 성과관리 어려움(38.4%), 장기근속자 고용유지 부담(33.8%), 경기변화에 능동적 대처 애로(20.5%) 등을 꼽았다.

호봉급 체제를 유지하는 이유는 기존 관행상 유지(32.5%), 노조의 호봉급 폐지 반대(31.1%), 근로자의 장기근속 유도(11.3%) 순으로 답했다.

대기업들은 현행 임금체계에서 성과가 달라도 보상 수준이 비슷해 무임승차자가 발생(42.7%)하거나 직무별 임금 차등이 어려워 고급인력 유치에 난항(32.2%)을 겪는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직무급 임금체계를 지향한다면서 올해 기본급 인상률 차등제도 도입(40%), 임금에 연공성을 줄이고 성과급 비중 확대(24.5%), 업무의 중요성·난이도 임금 수준에 반영(21%) 등을 중점 추진한다고 전했다.

500대 기업 '호봉급' 비중 43%…생산직은 70% 넘어 - 2
[그래픽] 4대 직종 근로자 임금체계
[그래픽] 4대 직종 근로자 임금체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