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창용IMF국장 "부채급증시 금리인상보다 LTV·DTI강화 권고"

송고시간2017-06-16 20:46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은 16일 부채급증 등으로 경제가 어려운 국가는 금리인상 등 통화정책보다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강화와 같이 금융안정을 위한 거시건전성 정책을 먼저 쓰는 것이 낫다고 밝혔다.

이창용 IMF 아시아태평양 국장
이창용 IMF 아시아태평양 국장

이창용 IMF 아시아태평양 국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한국금융학회 정기총회 직후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국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여러 국가에서 실물경제와 금융의 괴리가 발생했다며 "국제통화기금(IMF)은 금리를 올리는 것보다 LTV나 DTI 강화 등 거시건전성 정책을 쓰는 것을 먼저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LTV는 주택을 담보로 대출받을 때 적용하는 담보가치(주택가격) 대비 대출한도를, DTI는 소득을 기준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한도를 정한 비율을 뜻한다.

이어 "우리나라의 경우 서울지역 부동산 가격이 올라가는데 경제는 호황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보통 통화정책을 긴축으로 전환해 기준금리를 인상하면 가계의 부채 상환 부담을 가중하고 경기 회복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 국장은 또 한국에서 막대한 경상수지 흑자가 발생하는 상황을 외국에서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경상수지 흑자가 국내총생산(GDP)의 7% 수준인데 고령화에 따른 소비 부진 등이 원인이라고 얘기하지만 다른 나라에서는 너무 많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