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특별보고관 "北, 웜비어 상태 분명히 설명해야"

송고시간2017-06-16 20:02

건강 악화 수감자 전원 석방 촉구


건강 악화 수감자 전원 석방 촉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1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북한 정권이 혼수상태에 빠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와 관련해 분명히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웜비어의 상태가 북한 내 구금자 인권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북한에 구금자 인권을 존중하라고 덧붙였다.

웜비어는 2015년 12월 평양 여행 중 체포된 뒤 반공화국 적대행위 모의 혐의로 1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이달 13일 전격 석방돼 고향인 미국 신시내티로 돌아왔다.

미국 신시내티 공항에 도착해 옮겨지는 웜비어 [AP=연합뉴스]
미국 신시내티 공항에 도착해 옮겨지는 웜비어 [AP=연합뉴스]

그러나 웜비어가 귀국 당시 혼수상태에 빠져 위중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18개월 동안 북한 당국이 그에게 어떤 처우를 했는지가 논란이 되고 있다.

킨타나 보고관은 "석방 소식을 환영하지만 웜비어의 건강 상태에 우려를 표한다"면서 "북한은 그가 혼수상태에 빠진 이유를 분명히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웜비어 사례는 의학적 치료를 적절히 받을 수 없는 북한 내 수감자가 끔찍한 상황에 놓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우려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북한에서 운영되는 감옥과 관련된 정보는 거의 찾기 어렵다면서 북한이 처음부터 웜비어를 제대로 보호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오헤아 킨타나 유엔특별보고관
오헤아 킨타나 유엔특별보고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웜비어가 체포됐을 때 영사 접견을 허용하거나 직접 변호인을 선임하도록 하는 등 기본 권리를 보장했다면 지금과 같은 상황을 초래하지는 않았을 수 있다"고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북한은 국적과 무관하게 내외국인 수감자 모두를 보호해야 한다"며 "생명이 위태로울 정도로 건강이 악화했다면 혐의와 상관없이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석방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