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 출전선수 명단 오류 '망신'…'느그가 프로가'

송고시간2017-06-16 19:19

현장의 말과는 정반대로 명단 제출

롯데 더그아웃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 더그아웃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3연패에 빠진 롯데 자이언츠가 출전 선수 명단을 잘못 기재하는,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저질렀다.

1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와 넥센 히어로즈전에서는 1회말 넥센의 공격 때 경기가 잠시 중단됐다.

장정석 넥센 감독이 출전 선수 명단 상으로는 지명타자인 최준석이 1루수로 나오자 이를 두고 항의한 것이다.

심판진은 한데 모여 회의했다. 결국 최준석이 1루수를 보는 대신 원래는 지명타자로 나설 예정이었던 이대호가 출전할 수 없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대호의 4번 지명타자 자리에는 대신 노경은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롯데의 출전 선수 명단 기재 오류 탓이다.

조원우 롯데 감독은 이날 경기 전 "오늘은 1루수로 최준석, 지명타자로 이대호가 나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대호의 체력 관리를 위해 평소와는 다르게 라인업을 짜겠다고 했으나 실제로 제출된 라인업은 조 감독의 말과는 정반대로 적혀 있었던 셈이다.

결국 롯데는 4번 이대호는 1회초 한 타석만 소화하고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다.

롯데 측은 "출전 선수 명단 제출과 현장의 커뮤니케이션 실수가 있었다. 제출 명단에는 이대호가 1루수로 돼 있었다. 1루수 기용에서 지명타자 기용으로 변경된 부분을 반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