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故 백남기 농민 관련 "인권경찰로 거듭나 달라"

송고시간2017-06-16 18:08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고(故) 백남기 농민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본분은 국민의 생명과 신체·재산을 보호하는 데 있다"며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인권경찰로 거듭나 달라"고 지시했다.

이총리, 故 백남기 농민 관련 "인권경찰로 거듭나 달라" - 1

이 총리는 이날 서울대병원이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병사에서 외인사로 수정 발표한 내용과 이철성 경찰청장이 사과한 상황에 대해 보고받고, 고인에 대해 다시 한 번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유족에게도 사인을 규명하는 과정에서 받았을 고통과 상처에 대해 깊은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 총리는 앞서 전남도지사 시절 백남기 농민의 빈소를 조문하고 광화문 영결식, 광주 노제에 참석해 진상 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촉구한 바 있다.

이 총리는 "모든 경찰관은 항시 국민 보호의 본분을 기억하면서 업무에 임해달라"며 "특히 범죄를 예방하고 공권력을 행사하는 과정에서 안전수칙을 철저히 이행하라"고 지시했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