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남기 유족 "경찰청장 사과, 진정성 없는 '원격 사과'"

송고시간2017-06-16 18:08

큰딸 백도라지씨 "뭘 잘못했다는 것인지 사과 이유 없어"

"진상 규명·檢수사 협조 약속도 없어…개혁방안 요식에 불과"

고(故) 백남기 농민 큰딸 백도라지씨.[연합뉴스 자료사진]

고(故) 백남기 농민 큰딸 백도라지씨.[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이철성 경찰청장이 경찰 물대포에 맞은 뒤 숨진 고(故) 백남기 농민 사건에 581일 만에 공식 사과했으나 백씨 유족은 "진정한 사과라고 볼 수 없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백씨 큰딸 백도라지(35)씨는 1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청장의 사과를 기사로 봤다. 사과를 한다면 최소한 유족을 만나서 사과하려는 시도라도 해야 했는데 아무런 연락도 없었다"면서 "오늘 청장의 사과는 '원격 사과'"라고 꼬집었다.

그는 "경찰이 아버지 사건에서 뭘 잘못했다는 내용이 하나도 없었다"면서 "사과하는 이유가 나오지 않았으니 사과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서 "진정한 사과라면 '살수차 운용지침을 어긴 직사살수로 돌아가셔서 사과드린다' 정도로는 나왔어야 한다"면서 "책임 소재나 사건 경위, 사과가 늦어진 이유 아무것도 밝히지 않고 그저 '사과한다' 뿐이었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백씨는 "앞으로 진상 규명에 노력하고 재판과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약속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가 상대 손해배상소송에서 재판부가 경찰 내부 청문감사보고서를 제출하라고 했는데, 경찰은 '사건 당시 살수차에 타고 있었던 요원 2명이 진술 내용 때문에 제출을 거부한다'는 이유로 제출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백씨는 이날 경찰이 밝힌 살수차 운용지침 변경 계획도 "시위대를 적으로 규정하고, 집회를 관리하고 막아야 하는 것으로 바라보는 인식이 바뀌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살수차를 '일반 집회'에는 배치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러면 어떤 집회가 '특수 집회'인 것이냐"면서 "집회 성격을 경찰이 규정하겠다는 것 자체가 월권"이라고 힐난했다.

이어서 "아버지 전에도 물대포 때문에 다친 분이 많았다"면서 "살상무기와도 같은 위해성 장비를 계속 쓰겠다는데 이런 경찰을 어떻게 '인권 경찰'이라고 부르겠느냐"고 지적했다.

백씨는 경찰이 외부 인사들을 위촉해 발족한 경찰개혁위원회에 대해서도 "아무 강제성 없이 '권고' 정도의 권한을 가진 위원회라면 요식 행위에 그친다고 본다"고 말했다.

백남기 농민이 속했던 가톨릭농민회 등 107개 단체가 모인 '백남기투쟁본부'도 성명을 내 "이철성 경찰청장의 사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투본은 "고인과 유족에게 사과를 한다면서 유족 앞이 아닌 기자들 앞에서 '경찰개혁위원회'라는 것을 발족하며 사과를 하니 진정성이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경찰은 인권침해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자정 노력을 주장하며 인권 의식을 개선하겠다고 해왔는데 얼마나 개선되었느냐"면서 "진정한 사과는 책임자 처벌이 우선돼야 하고, 이 청장 본인도 지난해 부검 시도의 책임자"라고 꼬집었다.

국제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도 긴급 논평을 통해 "사과의 내용과 방법이 충분하지 않았다"면서 "백씨 사건 진상 규명과 살수 책임자들에 대한 조사 계획도 밝혔어야 면피용 사과라는 비판에서 벗어났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