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 인천 학령인구 부산보다 많아진다

송고시간2017-06-16 18:04

2027년 국내 학령인구 700만명선 붕괴


2027년 국내 학령인구 700만명선 붕괴

인구 구성비 변화
인구 구성비 변화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내년에 인천의 초·중·고 학령인구가 부산을 처음으로 앞지를 것으로 전망됐다.

16일 통계청이 전날 발표한 '장래인구추계 시·도편: 2015∼2045년'을 보면, 2018년 인천의 초·중·고 학령인구(6∼17세)는 33만명으로 부산의 32.7만명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시도별 초·중·고 학령인구는 경기 154만8천명, 서울 91만4천명, 경남 39만1천명, 인천 33만명, 부산 32만7천명, 경북 27만1천명, 대구 27만4천명, 충남 24만3천명, 전북 20만6천명 등으로 예상된다.

대학까지 포함한 전체 학령인구(6∼21세)도 2023년에는 인천 42만6천명, 부산 42만3천명으로 두 도시의 순위가 역전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의 초등학교 학생 수는 이미 2014년 부산을 넘어선 데 이어 중학교 학령인구는 2019년, 고등학교는 2022년부터 각각 추월할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 전체 학령인구는 2015년 892만명에서 2020년 782만명으로 떨어져 해마다 20만명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7년에는 696만6천명으로 700만명선도 무너질 것으로 전망됐다.

k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