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간CEO] 김상조 임명 다음날 계열사 대표 사퇴한 조원태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대한항공을 제외한 모든 한진그룹 계열사 대표이사에서 물러난다고 밝혀 재계에 어떤 파장이 일지 주목된다.

조 사장은 15일 한진칼, 진에어, 한국공항, 유니컨버스, 한진정보통신 등 5개 그룹 계열사 대표이사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총수일가의 계열사 지분도 정리하겠다고 했다.

대한항공은 "핵심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투명한 경영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재계 안팎에선 '일감 몰아주기'와 관련한 검찰 수사가 임박하고, 새 정부가 단행할 재벌개혁에 대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런 해석은 조 사장의 사퇴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취임 바로 다음 날 전격적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설득력 있게 들린다.

한진그룹은 그동안 '일감 몰아주기' 논란으로 곤욕을 치렀다.

공정위는 작년 11월 계열사와의 내부거래를 통해 총수일가에 부당한 이익을 제공했다며 대한항공과 계열사인 싸이버스카이, 유니컨버스에 총 14억3천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대한항공 법인과 조 사장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번 포석이 조 사장과 대한항공에 대한 검찰 수사와 '김상조 공정위'와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또한 다른 재벌 기업에는 어떤 파급효과가 나타날지 관심이 쏠린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