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예결특위 위원들, '추경 회의 개회' 요구서 제출

송고시간2017-06-16 17:31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6일 일자리 중심 추가경정예산안의 상정을 위해 회의를 열어달라는 요구서를 예결특위에 제출했다.

민주당 예결특위 간사인 윤후덕 의원 등 19명은 이날 예결특위 위원장 앞으로 보낸 개회 요구서에서 "정부는 지난 7일 국회에 일자리 중심 추경안을 제출했지만, 그동안 예결위 위원장 및 여야 4당 간사단 회의에서 상정 일정조차 합의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어 "절박성과 시의적절함이 생명인 추경을 논의조차 못 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며 "추경안 상정을 위한 예결특위 전체회의 개회(6월 21일 오전 10시)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일자리 추경 심의 예결위 개회 요구
일자리 추경 심의 예결위 개회 요구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윤후덕 의원(가운데)이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일자리 추경 심의를 위한 예결위 개회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윤후덕, 박재호 의원. 2017.6.16
hihong@yna.co.kr

강훈식 원내대변인도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일자리 창출 등 경기 회복을 위한 골든타임이 지나가고 있다"며 "일자리 추경은 최악의 실업난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위한 결단"이라고 강조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어 "야당은 '인사'를 볼모로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노력을 발목 잡고 있다"며 "추경 처리가 지체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경안을 의결할 예결특위는 지난 8일 간사 선임을 시작으로 가동에 들어갔지만,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중심 추경에 야당이 반대하면서 난항을 겪고 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이번 추경이 국가재정법이 규정하는 '자연재해·경기침체·대량실업' 등 법적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반대하면서 공무원 증원 등 세부 내용에도 반발하고 있다.

이번 추경은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국정과제인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11조2천억원 규모로 편성됐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자료사진)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