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름철 전기 화재 연평균 2천건 발생

송고시간2017-06-16 16:10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매년 여름철(6∼8월)이면 2천건이 훌쩍 넘는 전기화재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전기재해통계 분석 결과 2012∼2016년 여름철 전기화재 발생 건수는 평균 2천230건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봄(1천985건)이나 가을(1천705건) 전기화재 발생 건수의 1.1∼1.3배 높은 수치다. 겨울은 2천424건으로 여름보다 다소 많았다.

월별로는 1월이 평균 858건으로 가장 많았고, 7월 829건이 그 뒤를 이었다.

감전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연평균 572명이었다.

이중 여름에 발생하는 인명사고가 전체의 35.0%인 200명에 달했다.

전기안전공사는 "6월에서 8월까지 이어지는 장마철은 전기안전에서 가장 취약한 시기"라며 "높은 습도와 긴 장마로 누전과 감전사고의 위험이 크다"고 설명했다.

전기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한 달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누전차단기를 점검해야 한다.

전기제품을 젖은 손으로 만지는 일은 절대 금물이다.

전기안전공사는 "가전에 손을 댈 때 찌릿찌릿해지는 현상이 일어날 수 있는데 이는 기기나 전선에서 누전이 진행되고 있다는 의미"라며 "즉시 차단기를 열고 공사에 점검을 의뢰해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5년간 전기화재사고 발생 건수 (단위: 건)
최근 5년간 전기화재사고 발생 건수 (단위: 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