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발 물러선 日아베, 사학스캔들에 "솔직히 반성"

송고시간2017-06-16 16:10

"비판론 진지하게 수용"…수의학과 신설 개입은 여전히 부인

내각부 자체 조사 "압력 발언 없었다"…문부과학성 조사와 어긋나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6일 자신의 친구가 이사장인 사학재단의 수의학과 신설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케(加計)학원의 수의학과 신설 계획과 관련해 총리측이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이는 문서 14건이 발견됐다는 문부과학성의 재조사 결과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재조사 결과에 대해 "조사에 시간이 걸린 것을 솔직히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는 자신이 가케학원 수의학과 신설에 개입했다는 것을 시인한 것은 아니지만 그동안 야당의 의혹 제기에 "부탁한 적이 없다"고 일축해 왔던 것에 비해서는 다소 몸을 낮춘 것이다.

다만 그는 수의학과 신설과 관련해 "개별적이고 구체적으로 지시한 적은 없다"며 "법률에 따른 의사결정이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과 문부과학성, 내각부 등의) 대응에 비판이 나오는 점은 진지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 사학 스캔들 비판 홍보물
아베 총리 사학 스캔들 비판 홍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함께 그는 이번 특혜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한 마에카와 기헤이(前川喜平) 전 문부과학성 사무차관을 국회로 불러 질의를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국회에서 정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동안 아베 총리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등을 통해 "이미 퇴직한 사람이라서 조사 대상이 아니다"라며 국회 출석 거부 방침을 밝혀왔었다.

이날 야마모토 고조(山本幸三) 지방창생(되살리기)담당상은 내각부측이 문부과학성 등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총리의 의향', '관저 최고 레벨의 말'이라는 발언을 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내각부와 문부과학성간에 가케학원과 관련한 업무 연락 문서가 4건 추가로 확인돼 총 8건으로 늘었다고 덧붙였다.

야마모토 담상상의 이런 발언은 전날 문부과학성이 아베 총리의 특혜 의혹과 관련된 문건 14건을 확인했고, '총리의 의향'이라는 등의 발언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것과는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아베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