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첫돌 전 영아 19일부터 5가지 감염병 백신 무료접종 가능

보건소 및 위탁기관서 가능…질본 "백신부족 상황 해소될 것"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1세 미만 영아 대상 기초 접종에 5가지 감염병을 동시에 예방하는 5가 혼합백신을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백신은 전국 보건소와 약 1만여 곳의 예방접종 위탁 의료기관에서 19일부터 무료로 접종할 수 있다. 가까운 위탁 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https://nip.cdc.go.kr)나 애플리케이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5가 혼합백신(DTaP-IPV/Hib)은 기존의 DTa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IPV(소아마비) 4가 혼합백신에 Hib(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b형)을 추가한 것이다.

5가 혼합백신 도입에 따라 생후 2·4·6개월 영아가 받는 기초 접종 횟수가 기존 6∼9회에서 3회로 대폭 줄어든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기존 4가 혼합백신과 Hib 백신을 별도로 접종했을 때와 비교해 5가 혼합백신 접종의 유효성이 떨어지지 않고, 안전성도 기존에 알려진 접종부위 통증, 발적, 발열 등 국소 및 전신 이상 반응과 특별한 차이가 없다"고 평가했다.

질병관리본부 공인식 예방접종관리과장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4가 혼합백신과 IPV 백신의 수급이 최근 불안정했지만, 5가 혼합백신 도입으로 일부 의료기관에서 우려됐던 백신 부족 상황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