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단체 "금강 하류 익산에 녹조띠 나타나…수문 모두 열어야"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충남녹색연합은 16일 성명을 내 "전북 익산시 금강 하류 일부 지역에 녹조띠가 나타났다"며 "정부는 녹조 문제 해결을 위해 4대강 수문을 모두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금강 하류 일부에 녹조
금강 하류 일부에 녹조(대전=연합뉴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지난 14일 진행된 현장 조사 결과 전북 익산 용두취수장 인근 등 금강 하류 일부 지역에서 녹조 띠가 발견됐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금강 하류 전북 익산 용두취수장 인근에 녹조가 발생한 모습. 2017.6.16 [대전충남녹색연합 제공=연합뉴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지난 14일 현장조사 결과 익산시 용두취수장 인근 등 금강 하류 지역에서 녹조띠가 넓게 형성된 것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녹색연합은 "익산지역은 지류·지천뿐 아니라 본류에서도 일부 녹조가 나타났다"며 "현장조사 결과 금강 하류인 충남 부여 일부에서도 녹조가 있었고, 세종시와 충남공주에서는 녹조 알갱이들이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녹색연합 관계자는 "중류에 있는 공주보 하나만 개방해서는 녹조 저감 효과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4대강 수문을 모두 상시 개방해야 녹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환경부 물환경시스템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12일 세종보, 공주보, 백제보의 금강물을 조사한 결과, 녹조 발생 원인으로 알려진 남조류세포수는 모두 '0'으로 확인됐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