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선흘곶자왈 위협 사파리월드 조성 중단하라"

선흘1리 주민들 "생태계 훼손 등 우려" 반발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의 허파' 곶자왈 지역에 추진되는 '사파리월드' 조성사업에 대해 사업부지와 인접한 생태마을 선흘1리 주민들이 생태계 훼손 등을 우려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선흘1리는 람사르습지인 동백동산이 있는 세계 첫 '람사르 마을'이다.

제주 사파리월드 조성사업 중단 촉구
제주 사파리월드 조성사업 중단 촉구(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시 조천읍 선흘1리마을회가 기자회견을 열어 선흘곶자왈 인근에 추진되는 사파리월드 조성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2017.6.16
atoz@yna.co.kr

제주시 조천읍 선흘1리마을회는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 고유의 숲인 곶자왈에 제주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동물들을 풀어놓는 관광시설을 짓겠다는 발상이 황당무계하다"며 "이는 선흘곶자왈의 가치를 현격히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생태계 교란도 불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마을회는 해당 사업으로 인해 제주고사리삼·순채 서식지 등 생태계 파괴와 생물다양성 훼손, 도유지 곶자왈 파괴 문제, 세계적 생태관광지 훼손과 주민 공동체 미래계획 상실, 습지·지하수 오염, 동백동산 생태계 고립, 람사르습지도시 인증 차질 등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마을회는 "선흘1리를 중심으로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이 추진되면서 제주도도 동백동산습지센터를 짓는 등 각별한 관심을 쏟아왔음에도 바로 옆에 외국 동물 전시와 숙박이 중심인 사업이 추진된다"며 "하나의 숲에서 반쪽은 보전정책, 반쪽은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모순이 펼쳐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마을회는 사업자 측에 사파리월드 조성 계획을 전면 취소하기를 요구하는 한편 제주도에 사업부지 중 25%에 달하는 도유지를 사업부지로 임대·교환해주지 말고 사업 인허가 절차 이행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제주 사파리월드 조성사업 중단 촉구
제주 사파리월드 조성사업 중단 촉구(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시 조천읍 선흘1리마을회가 기자회견을 열어 선흘곶자왈 인근에 추진되는 사파리월드 조성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2017.6.16
atoz@yna.co.kr

바바쿠드빌리지는 올해부터 2018년 말까지 사업비 1천500여억원을 들여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중산간 지역 99만㎡(동복리 마을 소유 73만8천㎡·제주도 소유 25만2천㎡) 부지에 숙박시설과 동물원, 공연장을 갖춘 '제주 사파리월드'를 조성할 계획을 세웠다.

람사르습지인 동백동산이 있는 선흘1리는 세계 최초의 람사르 마을이자 환경부 지정 생태관광지로써 세계적 생태관광지로 발돋움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주민들은 주민 주도적 생태관광 추진을 통해 동백동산을 보존하고 지속가능한 마을공동체를 만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사회적협동조합 선흘곶'을 만들기도 했다.

선흘1리마을회는 지난 12일 마을 총회를 열어 사파리월드 사업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확정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12: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