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레이 경찰청장 "김정남 피살 당시 돈뭉치 지닌 것 사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김정남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올해 2월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될 당시 대량의 현금을 지니고 있었다는 외신 보도를 말레이시아 경찰이 공식 확인했다.

1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할릿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지난 14일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희생자의 시신에서 상당한 양의 돈이 나온 것이 사실이다. 다만 금액을 확인해 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아사히 신문은 말레이시아 수사기관 간부를 인용해 김정남이 살해 당시 100달러 신권으로 현금 12만 달러(약 1억3천500만원)를 지니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할릿 청장은 해당 보도와 관련해 "외신을 믿지 마라. 외신은 기사를 쓸 때 실제보다 선정적으로 보도하는 경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김정남이 피살 직전 말레이시아의 유명 휴양지 랑카위에서 미국 정보기관 관계자로 보이는 미국인 남성과 접촉했고, 정보 제공의 대가로 달러화를 건네받았을 수 있다는 아사히 신문의 보도 내용을 부인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정남은 올해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 공격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사망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그의 얼굴에 VX 신경작용제를 바른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25)와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29)을 체포했지만, 이들에게 범행을 지시한 북한인 용의자 4명은 범행 당일 출국해 북한으로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7년 2월 22일 할릿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이 쿠알라룸푸르 경찰청 청사에서 김정남 암살 사건 수사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2017년 2월 22일 할릿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이 쿠알라룸푸르 경찰청 청사에서 김정남 암살 사건 수사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