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학스캔들·공모죄법 강행 비판직면 아베…국면전환 개각가능성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가케(加計)학원 스캔들의 확산과 공모죄법(조직범죄처벌법 개정안) 강행 통과로 인한 비판여론을 잠재울 목적으로 개각카드를 꺼낼 수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6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자민당 내에서는 아베 총리가 개각을 할 것이라고 보는 시각이 많다며 개각이 가케학원 문제로 인한 마이너스 이미지를 불식시키기 위한 수단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가능하면 인사(개각)는 움직이고 싶지 않다'고 말해왔다. 개각으로 정부에 들어온 인사들의 이력에 따라 새로운 스캔들이 부각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사학스캔들로 궁지 日아베
사학스캔들로 궁지 日아베(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가케(加計)학원 스캔들의 증폭과 공모죄법(조직범죄처벌법 개정안) 강행 통과로 인한 비판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개각을 고려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달 25일 마에카와 기헤이(前川喜平) 전 일본 문부과학성 사무차관이 기자회견을 열고 가케학원 의혹을 폭로하는 모습. 2017.6.16

그런데도 개각론이 나오는 것은 가케학원 스캔들과 공모죄법 강행 통과에 따른 여론의 반발이라는 악재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아베 총리가 친구가 이사장인 사학재단(가케학원)의 수의학부 신설에 영향을 미쳤다는 가케학원 스캔들은 지난달 중순 이후 매일같이 언론에 의해 부각되고 있다. 아베 정권은 의혹을 제기한 문건을 '괴문서'라고 칭하며 의혹을 부정했지만 15일에는 해당 문서가 실존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며 궁지에 몰렸다.

아베 정권과 여당 자민당은 15일 공모죄법을 사실상 날치기 통과시킨 것으로도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다.

법무위원회 표결을 거치지 않고 바로 본회의에 올리기 위해 '중간보고'라는 편법을 썼고, 그 과정에서 '불통(不通)'의 이미지가 강해졌다.

공모죄법 강행처리 항의하는 일본 시민들
공모죄법 강행처리 항의하는 일본 시민들(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시민들이 15일 도쿄 국회의사당 주변에서 집회를 하고 여권의 공모죄법 강행처리에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2017.6.15
choinal@yna.co.kr

가케학원 스캔들과 공모죄법 강행이라는 두가지 악재로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전에 비해 주춤한 상황이다. 니혼게이자이의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1월 26%에서 5월 36%로 10%포인트나 높아졌다.

니혼게이자이는 "아베 내각이 국민에게 당초 줬던 강인함이라는 인상은 지금은 '신념의 강함'이라기보다는 '수법의 강인함'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전 내각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또 아베 총리가 "'아베 1강(强)'이라는 말도 최근에는 민폐처럼 들린다"고 주위에 말했다는 것도 소개했다. 다른 인사들에 비해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는 '아베 1강'의 이미지가 오만하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는 점을 경계한 것이다.

개각의 변수로는 7월2일 열리는 도쿄도의회 선거가 있다. 자민당은 반(反)아베의 기치를 내건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의 도민우선(퍼스트)회에 비해 투표 의향도에서 밀리고 있는 상황이다. 개각이 가뜩이나 불리한 선거 판세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고려해야 하는 형편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