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석기 "김상곤 세 딸 모두 '강남 8학군' 출신"

"강남 대치동 청실아파트 재건축으로 10억 이상 차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석기 의원은 16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세 딸이 모두 이른바 '강남 8학군'에서 초·중·고등학교를 나왔다"며 "서민교육을 주장해 온 김 후보자의 이중잣대가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서 "교육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김 후보자는 1984년부터 2000년 6월까지 서울 대치동 청실아파트에 거주했다"며 "이 기간 딸 3명을 모두 '대치동 8학군'에 위치한 초·중·고등학교에 보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김 후보자는 경기도 교육감 시절부터 무상급식, 고교서열화 타파, 사교육시장 억제 등 친서민적 교육정책을 펼치겠다고 공언했다"며 "친(親) 전교조 성향을 보인 후보자가 본인의 자녀를 교육을 위해 이곳에 거주를 한 것이라면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아울러 "김 후보자는 2000년 분당으로 이사를 하면서도 대치동 청실아파트를 처분하지 않았으며 현재까지 소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대치동 청실아파트는 지난 2012년 재건축에 들어갔고, 후보자가 소유한 38평형 아파트는 종전 가액 7억원에서 현재 19억원대까지 가격이 올랐다"며 "12억원 이상의 재산증식을 이룬 셈이다. 후보자가 재건축 대상임을 알고서도 청실아파트를 계속 보유한 것이라면 투기목적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석기 "김상곤 세 딸 모두 '강남 8학군' 출신"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1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