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면허 운전 친구 감싸려 거짓 진술…벌금 100만원

송고시간2017-06-16 11:20

무면허 운전(CG)[연합뉴스TV 제공]

무면허 운전(CG)[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무면허 운전으로 적발된 친구의 부탁을 받고 경찰에 허위진술을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22단독 유창훈 판사는 범인도피 혐의로 기소된 A(28)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도로교통법상 무면허 운전 및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친구 B(28)씨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27일 인천시 부평구의 한 도로에서 2㎞가량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적발된 친구 B씨를 숨겨주기 위해 "내가 운전했다"고 경찰에 거짓 진술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음주 운전으로 면허 취소된 B씨의 부탁을 받고 허위진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 판사는 "피고인들의 허위진술로 사법기능을 방해할 위험이 있었다"며 "피고인 A씨의 경우 친구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고 범행했고 별다른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