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생 아내 흉기로 찌른 50대 분신…둘 다 위독

(서귀포=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50대 남성이 동생 아내를 흉기로 찌르고 자신은 분신해 경찰이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16일 오전 8시 28분께 제주도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감귤 과수원에서 몸에 불을 붙인 이모(55)씨를 출동한 경찰이 보고 급히 불을 껐다.

제주 서귀포경찰서
제주 서귀포경찰서[연합뉴스TV 캡처]

이씨는 앞서 오전 7시 42분께 근처 동생 집에서 제수인 한모(46·여)씨를 흉기로 찔러 상처를 입힌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이들 둘은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모두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경찰은 한씨가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리는 것을 본 행인의 신고로 출동, 한씨의 집 부근을 수색하던 중 분신하던 이씨를 발견하게 됐다.

서귀포경찰은 이씨가 한씨를 흉기로 찌른 뒤 분신해 목숨을 끊으려고 한 것으로 보고 가족 등을 상대로 이씨의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사건 당시 이씨의 동생은 집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1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