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전역 병사에 '1천만원 제공안' 추진 안해"

"병사 봉급 인상하는 방향으로 갈 것"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16일 군 복무를 마친 병사에게 전역지원금 명목으로 1천만원 상당의 금전적 지원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그런 방안을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일부 언론이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보고서를 인용해 1천만원 상당의 금전지원을 추진한다고 한 것과 관련해 "그건 연구용역으로만 끝난 사항"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작년부터 의무복무하는 병사들의 종합 보상대책 연구를 추진했다"면서 "그러나 탄핵 상황이 발생하면서 (보상방안이) 대선(공약)하고 연결되다 보니 KIDA에서 연구한 것은 그냥 연구안으로만 끝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 공약 이행과 새 정부의 정책 방향에 따라 병사 봉급 인상이 추진되고 있어 국방부 정책도 현 정부가 가는 방향으로만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지난 8일 공개한 '2018년 국방예산 요구안' 자료를 통해 내년에 병장 기준 월급을 21만6천원에서 40만5천669원으로 인상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병사 봉급 인상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에 따른 조치이다.

국방부 청사
국방부 청사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