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안경환, 낭만적인 분…법무장관보다 저술활동 적격"

송고시간2017-06-16 11:13

"安 임명 강행시 더 큰 파장…강경화 임명 필요하다 봤지만 당론 따를 것"

생각 잠긴 박지원 전 대표
생각 잠긴 박지원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자리로 향하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7.6.16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16일 여성비하 논란이 불거진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임명을 강행한다면 더 큰 파장이 올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국회의원 연석회의 참석 후 기자들로부터 안 후보자 적격 여부에 대한 판단을 질문받자 "인사청문회 전이라 뭐라 얘기할 수 없지만, 여러 가지 (의혹을) 보더라도 견디지 못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안 후보자는 아주 자유주의자고, 낭만적인 사고를 하시는 분 같다. 법무장관보다는 저술활동을 하는 것이 적격 아닌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연석회의 분위기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지도부와 의원들 태도가 강경하다. 여기에서 (강 후보자가) 묵인되면 안 된다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전했다.

그는 "저는 개인적으로 강 후보자의 흠결보다는 한미정상회담의 중요성 때문에라도 임명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했지만, 당론과 지도부가 강경한 만큼 따라야 한다고 얘기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