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 N 여행] 충청권: 해풍 맞고 자란 팔봉산 감자 '캐보GO, 맛보GO'

충북 충주에선 삼여울 힐링축제…낮 최고 32도까지 치솟아 본격 더위

(대전·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김소연 기자 = 6월 셋째 주말인 17∼18일 충청권은 최고 기온이 32도까지 올라가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충남 서산에서는 '팔봉산 감자 축제'가 열리고, 충북 충주에서는 '라벤더 꽃밭'이 펼쳐진다.

◇ 낮 최고 32도…대체로 맑아

17일(토요일)은 대체로 맑겠다.

최고기온 27∼31도로 매우 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3∼18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18일(일요일)도 대체로 맑겠다.

최고기온이 27∼32도까지 올라 전날보다 더 덥겠다. 최저기온은 13∼18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서해중부 해상의 물결은 0.5∼2m로 일겠다.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 '해풍 맞고 자라 알이 꽉 찬' 팔봉산 감자 축제

알이 꽉 찬 감자를 직접 캐보고 맛볼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감자 캐는 외국인들
감자 캐는 외국인들(서산=연합뉴스) 서해 갯바람과 팔봉산 솔향을 머금은 포슬포슬한 감자를 맛볼 수 있는 '충남 서산 팔봉산 감자축제'가 17∼18일 팔봉면 양길리 팔봉산 주차장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16회째를 맞는 팔봉산 감자축제는 '먹GO, 맛보GO, 즐기GO'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체험과 품바, 밸리댄스, 마술 등의 공연이 펼쳐진다. 2017.6.12 [충남 서산시 제공=연합뉴스]

'충남 서산 팔봉산 감자축제'가 17∼18 팔봉면 양길리 팔봉산 주차장 일원에서 열린다.

팔봉은 서해바다의 가로림만과 접하고 있는 곳으로, 팔봉산 감자는 서늘한 해풍을 맞으며 자란다.

또 팔봉산 기슭의 좋은 토양에서 자라 맛과 영양이 풍부한 것으로 이름났다.

'먹GO, 맛보GO, 즐기GO'라는 주제에 맞게 이번 축제는 먹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감자 껍질 길게 깎기, 감자 무게달기 등 게임과 미니 수영장에서 제한된 시간 내에 경품이 숨겨진 감자를 찾는 '수중 경품 감자 찾기' 등이 준비됐다.

팔봉산 감자 노래자랑과 각종 축하공연도 흥을 더한다.

축제에서 가장 인기가 프로그램은 감자 캐기 체험이다.

참가비는 1인당 6천원에서 1만2천원으로, 씨알 굵은 감자를 직접 캐 갈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10인 이상 단체접수는 마감됐지만 현장에서 개별 체험 접수를 한다.

'농특산물 즉석 경매'도 열려, 마늘, 양파 등 서산에서 나는 특산물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도 있다.

자세한 사항은 팔봉산감자축제 홈페이지(http://www.potatofestival.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 "음악이 흐르는 라벤더 꽃밭 걸어요"

기찻길 사이로 난 라벤더 꽃밭을 구경하며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주시와 코레일 충북본부, 한국공예디자인진흥원은 충주시 산천면 삼탄역에서 16일부터 18일까지 '삼여울 힐링 축제'를 연다.

축제의 중심은 철도역 주변에 만들어진 라벤더 꽃밭이다.

아름다운 역 주변에서 펼쳐지는 환상적인 음악공연 역시 관광객들의 관심을 끌 만하다.

퓨전국악과 클래식, 재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공연이 방문객들의 귀를 자극한다.

라벤더를 주제로 초를 만들어 보는 프로그램부터 보물찾기와 탐방로 워킹투어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도 마련된다.

자세한 내용은 충주시(☎043-850-6431)로 문의하면 된다.

soyun@yna.co.kr,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