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기차 구매보조금 인기 폭발…접수 20분 만에 마감

용인시, 이달 말까지 추가 신청받아 지원키로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 용인시가 전기차 구매보조금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친환경 전기차로 바캉스 떠나요
친환경 전기차로 바캉스 떠나요(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2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달주차장 재오픈 맞이, '친환경 전기차 휴가 캠페인'에서 모델들이 새로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를 선보이고 있다. HDC현대아이파크몰은 달주차장을 재오픈하며 전기차 충전소 21개소를 확충해 전기차 충전 시 급속충전은 1시간, 완속 충전은 5시간 무료 주차 혜택을 제공한다. 2017.6.12
ryousanta@yna.co.kr

17일 용인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9시부터 전기자 125대에 대한 구매보조금 신청을 담당 공무원 이메일로 접수한 결과 20분 만에 모두 마감됐다.

이날 하루 동안 접수된 신청 건수는 146건이었고, 미처 신청하지 못한 사람들의 문의전화가 시청에 쇄도했다.

앞서 시가 지난 2월 시행한 1차 20대에 대한 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도 20초 만에 마감된 바 있다.

용인시는 전기차에 대한 시민들의 구매 수요가 몰림에 따라 이달 말까지 추가 신청을 받아 경기도와의 협의를 거쳐 국·도비를 확보해 지원할 계획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전기차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과 수요를 고려해 관내 공영주차장, 공동주택, 대규모 사업장에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기차는 배터리 가격 때문에 출고가가 높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구매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전기차 구매보조금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을 줄이고자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는 것으로, 1대당 1천900만원(르노삼성 트위지 모델은 828만원)이다.

보급 차종은 환경부가 고시한 현대차 아이오닉, 기아차 소울과 레이, 르노삼성 SM3·트위지, 닛산 리프, 한국지엠 볼트EV, BMW I3, 파워프라자 라보 등 9개 차종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1∼4월 전기차 등록 대수는 총 3천21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454대보다 무려 7배나 증가하는 등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07: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