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호영 "文대통령, 심각한 독선"…김상곤·안경환 사퇴 요구

文대통령 '국민 뜻 따르겠다' 발언 겨냥 "독재자들이 쓰는 말"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6일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 논란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취임 한 달여 만에 심각한 독선 상태에 빠져있다"라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회의 과반이 넘는 야 3당의 반대와 부적격 판단에도 불구하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도 강행할 태세에 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문 대통령은 큰 표차로 당선되고 정권 초기 지지율이 높은 데 빠져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그렇게 비판하고 혐오해오던 지난 정권의 전철을 그대로 따르는 것은 아닌지 돌아보라"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전날 '국민 뜻에 따르겠다'고 한 발언을 겨냥해 "역사적 경험으로 볼 때 비상시국, 국민이라는 말은 독재자들이 쓰는 이야기"라고 신랄하게 비판한 뒤 "청와대에만 가면 독선과 불통을 하는지 모르겠다는 세간의 비판을 새겨들으라"라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긴말은 하지 않겠다"면서 "본인들이 이전의 인사청문 대상자들에 대해 한 요구기준이 있는데 그 기준을 돌아보고 안 맞으면 거취를 결정하라"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에 대해서는 "2006년 김병준 교육부총리 후보자가 청문 과정에서 논문표절이 문제가 되자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청와대가 도덕 불감증이 있다고 하지 않았느냐"면서 본인에 대해서도 동일한 잣대를 적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안 후보자에 대해서는 "참 안타깝다. 저도 멀찍이 아는 분인데 학자를 잘 마치고 70세를 앞둔 나이에 공직에 나오려다 온갖 아름답지 못한 옛일이 드러나는 것 같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적 관리는 법무부가 하고 있는데 자녀의 이중국적과 관련한 언론 기고문을 보면 국적 관리를 맡겨도 될지 의문"이라고 말했고, 최근 불거진 '여성 도장 위조 혼인신고' 논란에 대해서도 "위장전입 문제가 많이 되고 있는데 표현을 '위장결혼'이라고 해야 할지…"라며 비판했다.

주호영 "文대통령, 심각한 독선"…김상곤·안경환 사퇴 요구 - 1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