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디스플레이, 일본 디스플레이 학회서 '업적상'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가 일본의 디스플레이 학회로부터 해외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상을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도쿄 NHK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제24회 유기EL 토론회'에서 '대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개발과 TV 시장의 개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업적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유기EL은 OLED를 가리키는 것으로, 유기EL 토론회는 일본 도쿄대, 규슈대, 소니, JDI, JOLED 등 OLED와 관련된 일본 학계와 업계의 전문가들이 모여 학술, 응용연구, 실용화 방안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학회다.

LG디스플레이, 일본 디스플레이 학회서 '업적상' - 1

LG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 TV 생산을 가능하게 한 WRGB 기술의 우위성을 인정받아 업적상을 탔다.

WRGB 기술은 LG디스플레이의 특허기술로, TFT(박막트랜지스터) 기판 위에 빛의 삼원색인 적(R), 녹(G), 청(B)의 유기물을 수직으로 쌓아올리고 화이스(W) 소자를 추가해 4개가 하나의 서브픽셀을 이루도록 한 방식이다.

적, 녹, 청의 유기물을 수평으로 배열하는 RGB 방식과 구별된다.

LG디스플레이는 WRGB 기술을 적용해 2013년 1월 세계 최초로 OLED TV 패널을 양산하면서 대형 OLED TV 시대의 문을 열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평판 디스플레이의 종주국인 일본이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대형 OLED 패널을 생산하는 LG디스플레이의 기술력을 인정했다는 점에서 이번 수상은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8: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