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BK투자 "오리온 실적 2분기 저점…불확실성 여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IBK투자증권은 오리온[001800]이 중국 내 사드 보복 여파로 2분기 실적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16일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했다.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김태현 연구원은 "오리온의 2분기 연결 매출액은 4천273억원, 영업이익은 205억원으로 각각 작년 동기보다 13.9%, 26.6%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국내와 베트남, 러시아 법인 판매 호조세에도 사드 여파에 따른 중국 법인의 부진으로 큰 폭의 실적 감소가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오리온의 2분기 국내 제과 매출액이 1천728억원, 영업이익은 185억원으로 각각 3.7%와 11.5%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 법인의 2분기 실적은 매출액이 40.1% 감소한 1천629억원에 영업손실 117억원으로 예상했다.

그는 "중국 법인의 작년 동월 대비 매출 감소율이 3월 70%에서 4월 65%, 5월 40%로 점점 낮아지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다. 현 추세 대로라면 8∼9월께는 매출 정상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그러나 "사드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아 언제든 다시 상황이 악화할 수 있는 만큼 실적 불확실성 해소를 논하기는 어렵다"며 "3분기 중 중국 법인 실적이 정상화돼도 작년 4분기 이른 춘제 효과에 따른 호실적이 올해 4분기에는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리온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리온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8: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