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웜비어 부친에 위로전화…"슬픔 표시"

웜비어 가족, 트럼프 정부에 감사…오바마 정부 '전략적 인내'에 불만


웜비어 가족, 트럼프 정부에 감사…오바마 정부 '전략적 인내'에 불만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지난 13일(현지시간) 혼수상태로 귀국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의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웜비어의 아버지인 프레드 웜비어는 1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웜비어가 고향인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에 도착한 다음 날인 14일 밤 10시께 전화를 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식이 없는 웜비어의 상태에 대해 '슬픔(sorrow)'을 표시했다고 그의 부친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웜비어의 송환을 위한 미 국무부의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프레드 웜비어는 "그(트럼프 대통령)는 오토를 찾아내려고 했다"면서 "자애롭고 친절한 일"이라고 감사를 표시했다.

반면,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정부에 대해서는 불만을 나타냈다.

기자회견 하는 北억류 美대학생 웜비어의 부친
기자회견 하는 北억류 美대학생 웜비어의 부친 [게티이미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바마 정부'가 웜비어 가족들에게 '로키'를 유지할 것을 강조했다면서 "그렇게 했으나 아무런 결과를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정부'가 들어선 후 "우리 가족은 전략적 인내를 끝낼 시간이 됐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프레드 웜비어는 이날 아들이 북한서 기자회견 때 입었던 밝은 색상의 재킷을 입은 채 기자회견을 했으며, 종종 감정에 북받치는 듯 울음을 억누르는 모습이었다. 그는 아들이 '오랜 기간 북한에서 가혹한 처우를 받은 데' 분노한다면서 아들이 북한에서 '전범'으로 억류돼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웜비어가 보툴리누스 중독증에 걸린 뒤 수면제를 복용했다가 혼수상태에 빠졌다'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하면서 "북한이 내 아들을 다룬 방식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분개했다.

WSJ은 이 사안을 잘 아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웜비어가 혼수상태로 북한에 장기간 있었던 이유의 하나는 그를 억류한 주체가 북한의 공안당국이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북한 외무성보다 강경한 기관이 웜비어 문제를 다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북한 외무성이 웜비어의 장기간 혼수상태 사실을 인지하고 송환을 추진한 시점이 올해 초였다고 말했다.

웜비어를 치료하고 있는 미 신시내티 주립대 병원 의료진은 이날 웜비어의 뇌 조직이 광범위하게 손상됐다고 진단했다. 원인은 밝혀내지 못했다.

삭발 상태로 코에 호스를 꽂은 채 들것에 실려 귀국한 웜비어는 의식불명 상태로, 말을 하지 못하고 있다.

17개월의 북한 억류 후 혼수상태로 귀국한 美대학생 오토 웜비어
17개월의 북한 억류 후 혼수상태로 귀국한 美대학생 오토 웜비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