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결함 에어백 다카타 美·日서 파산신청 임박"

이르면 내주 파산신청 절차…경쟁기업과 경영권 인수 협상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결함 에어백으로 대규모 승용차 리콜사태를 부른 일본 다카타사(社)가 조만간 파산보호를 신청할 것이라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사안을 잘 아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파산보호 논의가 막바지 단계에 와 있다면서, 이르면 내주 신청 절차가 시작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과 일본에서 각각 이런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다카타의 경쟁기업인 '키 세이프티 시스템즈(Key Safety Systems)'가 다카타의 경영권을 인수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에어백 제조업체인 다카타의 로고
일본 에어백 제조업체인 다카타의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회사가 다카타의 사업을 인수해 경영을 재건하고, 다카타에는 대량리콜에 따른 채무를 남겨 채권자 변제를 한 뒤 궁극적으로 청산토록 하는 방안이다.

그러나 두 회사가 완전히 합의한 단계는 아니라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다카타는 에어백의 팽창장치 폭발로 금속 파편이 튀는 사고가 잇따르면서 미국인 11명을 포함해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16명이 숨지고 180명이 다쳤다.

미국에서는 거의 모든 자동차 회사가 총 4천200만대를 리콜하는 과정에 있다.

다카타 에어백을 장착한 미국 내 차량은 총 7천만 대로 추산되고 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