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산유국 감산효과 '반납'…WTI 0.6%↓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산유국 감산에도 계속되는 공급과잉에 국제유가가 15일(현지시간) 다시 떨어져, 작년 말 감산 합의 이전의 수준으로 밀렸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7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7센트(0.6%) 내린 배럴당 44.4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작년 11월 14일 이후 최저가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7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1센트(0.23%) 내린 배럴당 46.89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은 하루 평균 180배럴을 감산하고 있는데도 각지의 재고량은 사상 최고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리치먼드의 정유소
미국 캘리포니아 리치먼드의 정유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생산량이 줄곧 늘고 있으며, 감산 합의에서 예외를 인정받은 나이지리아와 리비아도 생산을 늘리고 있다.

미국의 생산량은 지난 1년 동안 평균 10% 증가해 하루 933만 배럴을 나타냈다.

OPEC은 올해 미국 생산량이 하루 평균 80만 배럴 늘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금값은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21.30달러(1.70%) 내린 온스당 1,254.60달러로 마쳤다.

올해 내 추가 금리 인상이 예상되고, 고용지표가 좋게 나타난 후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게 영향을 미쳤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