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상원 정보위, 트럼프 사법방해 여부 조사 안 하기로

정보위 여야 수뇌부 "사법방해보다 러시아의 대선개입 여부 규명 진력"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상원 정보위원회는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폭로로 불거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의혹에 대해 조사하지 않기로 했다고 CNN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화당 소속인 리처드 버(노스캐롤라이나) 상원 정보위원장은 CNN 인터뷰에서 정보위가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의혹은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전적으로 조사해야 한다는 방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리처드 버 미국 상원 정보위원장
리처드 버 미국 상원 정보위원장

앞서 코미 전 국장은 상원 정보위에 출석해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와 트럼프 캠프의 내통 의혹 관련자에 대한 수사를 중지하라고 사실상 지시하고 충성 맹세를 강요했다고 진술해 파문을 일으켰다.

코미 전 국장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죄가 성립되겠지만, 트럼프 대통령 측은 코미 전 국장의 진술이 모두 거짓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정보위는 정치적 논란이 있는 양측의 진실 공방 대신 지난해 대선에서 러시아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규명하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앞서 정보위원들은 뮬러 특검을 만나 이같이 교통정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버 위원장은 "사법방해는 범죄"라면서 "이는 절대로 우리가 조사하는 내용의 일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간사인 마크 워너(버지니아) 의원도 CNN에 "우리 위원회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혐의에 초점을 맞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4: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