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최대 정유공장서 화재…1명 사망·9명 부상

화재가 난 살리나 크루스 정제소 [엘 우니베르살 누리집 갈무리]
화재가 난 살리나 크루스 정제소 [엘 우니베르살 누리집 갈무리]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 남부에 있는 국영 석유회사 페멕스의 정제시설에서 불이 나 소방관 1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다고 밀레니오 등 현지언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오전 오악사카 주 태평양 해안가에 있는 살리나 크루스 정유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는 이날 오전 현재까지 큰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페멕스는 부상자들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후 퇴원했다며 이날 오후에 큰 불길이 잡히면 전면 중단된 생산을 일부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살리나 크루스 정유소는 멕시코에서 정제 처리 능력이 가장 큰 곳으로, 하루 33만 배럴의 원유를 정제할 수 있다.

페멕스는 전날 열대성 폭풍인 칼빈이 동반한 폭우로 공장이 침수되자 대부분 생산시설의 가동을 중단했다.

폭우가 이어져 폐기물 저수지에 저장됐던 가연성 중유가 펌프 시설로 유입되면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로 인근 주민이 긴급 대피하고, 검은 연기 기둥이 인근 지역 하늘을 뒤덮었다고 현지언론들은 전했다.

최근 수년 사이 페멕스 공장에서는 화재나 폭발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4월에는 베라크루스 주에 있는 석유화학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나 32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이 다쳤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3: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