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정파적 증오범죄'에 의원들 비상…총기휴대 등 안전대책 강구

공화의원들 상대적으로 불안감 높아…정치권이 자초 자성의 목소리도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공화당 의원들을 노린 '정파적 증오범죄'가 수도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 주(州) 알렉산드리아의 야구장에서 발생하면서 미 정치권에 비상이 걸렸다.

공화당과 민주당 할 것 없이 상당수 의원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자구책 마련에 나서는 형국이다.

굳이 두 정당을 비교하자면 그동안 '반(反) 트럼프' 성향의 지역 유권자들로부터 시달려 온 공화당 의원들의 불안감이 상대적으로 높은 분위기다.

14일 총격사건 발생한 美버지니아 주 알렉산드리아 야구장 주변
14일 총격사건 발생한 美버지니아 주 알렉산드리아 야구장 주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공화당 의원들은 6년 전인 2011년 당시에도 자당 소속 가브리엘 기퍼즈 의원이 지역구인 애리조나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으로 머리에 중상을 입었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난 바 있어 이번 총격 사건에 대해 느끼는 충격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미 의회전문지 더 힐은 15일(현지시간) 공화당 의원들이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 개인에 대한 반감과 더불어 '오바마케어'(버락 오바마 정부의 건강보험제도) 폐지를 추진하는 데 대해 불만을 품은 지역 유권자들로부터 각종 '위협'을 당해 안 그래도 신경이 곤두섰었는데 전날 발생한 총격 사건을 계기로 그들의 불안감이 더욱 증폭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특히 공화당 하원 원내총무인 스티브 스컬리스(루이지애나) 의원을 경호하는 의회경찰 2명이 대응사격을 해 총격범(제임스 T. 호지킨슨)을 제압하지 않았다면 대형 참사가 날 뻔했다는 점에서 의원들에 대한 경호 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봇물 터지듯 나오고 있다. 지금은 의회경찰이 평소 의회 지도부에 대해서만 경호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 콜린스(공화·뉴욕) 하원의원은 전날 뉴욕 주 버펄로의 지역방송 WKBW 인터뷰에서 "우리가 얼마나 취약한지 보라"면서 "나는 총기소지 허가증이 있다. 앞으로 밖에 나갈 때는 총을 휴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리 라우더밀크(공화·조지아) 하원의원은 기자들에게 "(경호와 관련해) 우리는 그 누구와 비교해도 더는 특별하지 않다. 하지만 우리는 공격의 목표물이 되고 있고, 지역구 타운홀 미팅을 여는 것에 대해 많은 불안감이 있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라면서 "의회는 의원들의 자기방어 조치 확대를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라우더밀크 의원은 그러면서 앞으로 의회 지도부뿐 아니라 더 많은 의원이 의회경찰의 경호를 받게 될 것임을 시사했다.

또 제임스 콜번(민주·사우스캐롤라이나) 하원의원은 "현재 의원 사무실에 보안카메라를 설치하려면 자비를 부담해야 한다"며 보안 조치에 대한 의회 차원의 지원이 빈약함을 문제 삼은 뒤 "더 큰 문제는 의원들 자택에도 보안카메라를 설치해 주지 않는다. 내 집이 그동안 얼마나 많이 위협을 받았는지 아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그런 위협 때문에 현재 내 집에는 주 경찰이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3월 美상원 법사위 닐 고서치 대법관 인준청문회장의 의원들과 방청객
지난 3월 美상원 법사위 닐 고서치 대법관 인준청문회장의 의원들과 방청객[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토니 카데나스(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원도 "많은 의원이 위협을 받고 있다. 오늘 아침에 본 일(총격사건)이 어느 때라도 일어날 수 있다"며 폴 라이언(위스콘신) 하원의장에게 조속히 의원 경호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런 가운데 공화당 소속 마크 샌포드(사우스캐롤라이나) 하원의원은 이날 MS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시위대를 끌어내라', '(시위자의) 얼굴을 한 대 때려주고 싶다'는 등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유세 과정에서 쏟아낸 각종 분열적 발언을 거론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총격 사건에 부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총격 사건 이후 많은 의원이 무거운 마음으로 자기 성찰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알렉산드리아의 야구장에서 야구 연습을 하던 스컬리스 의원 등에게 총기를 난사한 제임스 T. 호지킨슨(66)은 지난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했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 캠프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했던 인물로, 그동안 소셜미디어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내 온 것으로 나타났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