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태규·김지연, 펜싱 아시아선수권 동반 우승

한국 펜싱대표팀 첫날 두 종목에서 금2,은1,동1 싹쓸이
펜싱대표팀 김지연
펜싱대표팀 김지연한국 펜싱대표팀 김지연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펜싱이 2017 아시아선수권 대회 첫날 열린 두 종목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싹쓸이하며 아시아 최강국의 면모를 보였다.

남자 펜싱 플뢰레 하태규(대전도시공사)는 15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에서 열린 남자 플뢰레 개인 종목 준결승에 첸하이웨이(중국)를 15-12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해 청카롱(홍콩)을 15-11로 꺾고 우승했다.

이 종목에 함께 나온 손영기(대전도시공사)는 동메달을 차지했다.

여자 펜싱 사브르 개인전에서는 김지연(익산시청)과 서지연(안산시청)이 결승에 나란히 올라 금메달과 은메달을 싹쓸이했다.

김지연은 준결승에서 우에무라 미사키(일본)을 15-14로 꺾은 뒤 결승에서 서지연을 15-11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펜싱대표팀은 대회 둘째 날인 16일에도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상영(한국체대)이 남자 에페 개인전에서 메달을 노리고 베테랑 남현희(성남시청)는 여자 플뢰레 개인전에 나선다.

이번 대회는 30개국 400여 명의 선수가 경쟁을 펼치는데, 한국 대표팀은 대회 9연패에 도전하고 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