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야구장 총격사건, 트럼프 탓? 오바마 탓?…정치권 논쟁(종합)

"분열발언 일삼은 트럼프 부분 책임" vs "일부는 오바마 분열정책의 결과물"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 주(州) 알렉산드리아의 야구장에서 14일(현지시간) 공화당 의원들을 노린 정파적 증오범죄가 발생해 미 사회에 충격을 주는 가운데 일각에서 정치권의 분열적 행동이 이런 비극을 초래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구체적으로 그동안 여러 분열적 발언을 쏟아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부 책임이 있다는 주장과 직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분열적 정책이 부분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는 언급이 나왔다.

美MSNBC 방송 출연중인 공화당 소속 마크 샌포드 하원의원
美MSNBC 방송 출연중인 공화당 소속 마크 샌포드 하원의원
스티브 킹 美공화당 하원의원
스티브 킹 美공화당 하원의원[AP=연합뉴스 자료사진]

먼저 공화당 소속 마크 샌포드(사우스캐롤라이나) 하원의원은 15일 미 MS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시위대를 끌어내라', '(시위자의) 얼굴을 한 대 때려주고 싶다'는 등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유세 과정에서 쏟아낸 각종 분열적 발언을 거론하면서 트럼프 대통령 부분 책임론을 제기했다.

그는 "그런 발언들은 아주 기이한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부는 아니지만, 부분적으로 그런 악령(적대감)들에 대해 부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가장 높은 자리에 앉아 있는 사람이 언제든 누구에게나 아무런 말을 할 수 있다면 나라고 못하란 법이 어디 있느냐'는 말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샌포드 의원은 이어 "총격 사건 이후 많은 의원이 무거운 마음으로 자기 성찰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같은 당의 스티브 킹(아이오와) 하원의원은 이날 아이오와 지역 라디오 WHO 인터뷰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분열적 정책' 탓을 했다.

킹 의원은 "나는 이번 사건(책임)의 일부를 오바마 전 대통령 때문이라고 본다"면서 "그는 우리를 분열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 그는 우리를 단합시키는 그런 일보다 서로의 차이에 초점을 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일부 그런 일들의 결과물"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월20일 취임식 당시의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지난 1월20일 취임식 당시의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 알렉산드리아의 야구장에서 야구 연습을 하던 공화당 하원 원내총무 스티브 스컬리스(루이지애나) 의원 등에게 총기를 난사한 제임스 T. 호지킨슨(66)은 지난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했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 캠프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했던 인물로, 그동안 소셜미디어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일례로 지난 3월 그의 이름으로 된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트럼프는 반역자. 트럼프가 우리 민주주의를 파괴했다. 트럼프와 일당들을 파괴해야 할 때"라는 글이 올라와 있다.

호지킨슨은 전날 범행 직전 현장에 있던 한 사람에게 야구장의 의원들이 공화당 소속인지 민주당 소속인지를 물어본 뒤 총을 쏘기 시작했다고 미국 언론이 전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3: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