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런던 아파트 화재 사망자 17명으로 늘어…경찰 "더 늘어날 듯"(종합2보)

송고시간2017-06-16 03:05

런던 아파트 화재 사망자 17명으로 늘어…경찰 "더 늘어날 듯"(종합2보) - 1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지난 14일(현지시간) 발생한 런던 시내 24층짜리 아파트 건물 화재로 지금까지 17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런던경찰청 스튜어트 쿤디 국장은 15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17명이 사망했음을 확인할 수 있지만 애석하게도 사망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쿤디 국장은 오후 연 기자회견에서 사망자 중 6명의 신원을 잠정 확인했지만 훼손 정도로 인해 모든 사망자의 신원을 확인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사망자가 100명을 넘을 수 있다는 일각의 추측과 관련해 "사망자수가 세자리수에 이르지 않기를 정말로 희망한다. 나는 수치에 대해 얘기할 수 없다"고 답했다.

부상자와 관련해 병원 당국인 NHS 잉글랜드는 중환자실에 있는 15명을 포함해 현재 30명이 아직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쿤디 국장은 테러가 화재 원인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테러와 관련 있음을 보여주는 아무런 증거는 없다"고 답했다.

같은 기자회견에서 런던소방대 대니 코튼은 수색·구조작업을 시작할 것이며 "이 상세한 정밀 수색"은 "며칠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수색·구조요원 이전에 먼저 특수 수색견들을 투입하는 한편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버팀목들을 세울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앞서 그는 이날 오전 ITV와 인터뷰에서 "건물 중추는 아니지만 구조 일부가 안전하지 않은 것으로 여겨지는 상황에서 소방관들이 어젯밤 꼭대기 층까지 도달해 (각 가구) 출입구에서 간단한 초기 수색을 벌였다. (안전 우려 때문에) 포괄적인 수색을 벌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120가구, 400~600명이 거주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건물에 화재 당시 있었던 인원을 알 수 없는 가운데 코튼 국장은 이날 "(아직) 몇 명이 안에 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전면 수색이 진행되면 사망자가 100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일부 언론들은 우려했다.

더 선은 "구조대 요원들은 100명이 사망했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고 보도했고, 텔레그래프는 "모든 입주민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아 사망자수가 100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사망자가 100명 이상일 것이라는 게 구조대원들의 예상이라는 말을 런던시당국 소식통에게서 들었다"고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소셜미디어와 언론 등에서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32명의 당시 상황을 소개했다.

한편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오전 현장을 방문해 소방관들과 현장 상황에 대한 대화를 나뉜 뒤 돌아가 진상조사위원회를 약속했다.

야당인 노동당 제러미 코빈 대표는 보수당 정부의 지방당국에 대한 공공 예산 지원 삭감이 이런 참사를 빚은 배경이라고 비난했다.

구청 소유의 서민형 공공 임대주택인 이 아파트 주민들이 안전 우려를 제기했는데도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고 주장함에 따라 여론의 비난 화살이 잇단 테러에 이어 또 다시 메이 총리를 향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잠정적인 화재 원인이 나오지 않은 가운데 안전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관리회사에 '과실치사'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전날 새벽 1시께 런던 서부에 있는 120가구가 들어선 24층짜리 구청 소유의 임대 아파트에서 불이 나 삽시간에 건물 대부분을 태웠다.

런던 아파트 화재 사망자수 17명으로 늘어…"100명 이상 사망 우려"

[앵커] 영국 런던 고층아파트 화재에 따른 사망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진상조사위원회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런던에서 황정우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기자] 런던 시내 24층 아파트 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런던 경찰청은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까지 17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사망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방관들이 꼭대기층까지 접근해 출입구에서 기초적인 수색을 벌였지만 이제부턴 본격적인 수색작업을 시작합니다. <사디크 칸 / 런던 시장> "소방관들은 수색팀과 구조팀, 법의학팀과 함께 지금 이 순간에도 건물 전체를 수색하고 있습니다." 소방관들이 진입하기가 어려웠던 상층부에 대한 정밀한 수색이 진행되면 사망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일부 언론들은 수십명의 실종자들을 고려하면 사망자 수가 100명으로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4층에서 발생한 화재가 삽시간에 건물 전체로 번진 이유를 놓고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 화재 발생 당시 집 안에 머물러 있어야 한다는 지침을 놓고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정부 당국의 안전 불감증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테리사 메이 총리는 이날 현장을 방문한 뒤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런던에서 연합뉴스 황정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