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siaNet] 청두-오클랜드 국제 비행편 개설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AsiaNet 68957

(청두, 중국 2017년 6월 15일 AsiaNet=연합뉴스) 쓰촨 항공의 첫 청두-오클랜드 비행편이 청두 솽류 국제공항을 이륙해 뉴질랜드 시간으로 6월 13일 18:00에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항에 착륙했다. 이로써 두 도시를 잇는 직항편이 공식적으로 개설됐다. 해외 교류와 투자 홍보 활동을 위해 뉴질랜드를 방문 중이던 청두 시 당 위원회 사무차장이자 청두 시장인 Luo Qiang이 뉴질랜드 세관장관 Tim Macindoe 및 오클랜드 부시장 Bill Cashmore와 함께 쓰촨 항공의 ‘청두-오클랜드 처녀비행’ 환영식에 참석했다.

환영식 연설에서 Lou Qiang 청두 시장은 처녀비행의 성공을 축하하는 청두 시 정부의 인사말을 전하고, 신규 항로를 위해 힘쓰고 이를 지원해준 동료와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에 따르면, 현재 청두는 중국 서부의 경제, 과학과 기술, 금융, 문화 혁신, 해외 교류의 중심지이자 포괄적인 국제 운송 허브로서 그 기능을 강화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중국 내륙의 개방형 경제 핵심지와 국제적인 우호 관문 도시를 구축하는 작업을 가속화 하고 있다고 한다.

청두-오클랜드 논스톱 항로가 개설됨에 따라, 청두와 오세아니아를 잇는 비행편 네트워크가 더욱 개선되고, 상업, 무역, 관광 및 문화 같은 영역에서 청두와 오클랜드 간의 교류와 협력이 더욱 심화할 전망이다. 이와 같은 새로운 편리성은 중국 남서부와 뉴질랜드 간의 인적 교류를 활성화하고, 양측 간의 실용적인 협력에 크게 기여하며, 중국-뉴질랜드 관계를 개선하고,’“일대일로’를 구축하는 공동 노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클랜드는 뉴질랜드 최대의 도시이자, 경제 중심지이며, 교통 허브다. 청두-오클랜드 국제 비행편은 청두에서 뉴질랜드로 가는 첫 번째 직항편이며, 오세아니아로 가는 세 번째 논스톱 비행편이다.

오클랜드 공항 CEO Adrian Littlewood, 청두 주재 뉴질랜드 총영사 Alistair Crozier, 쓰촨 항공사 이사회 의장 Li Haiying 및 기타 귀빈들이 처녀비행 행사에 참석했다.

자료 제공: Chengdu Municipal Government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