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경찰 '에르도안 반대 시위대' 폭행사건 연루자 2명 체포

美언론 "사법당국, 에르도안 경호팀 10여명 기소할 것"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대통령의 방미 기간에 터키대사관저 밖 시위대가 폭행을 당한 사건과 관련해 미국에서 2명이 체포됐다.

미국 워싱턴D.C. 경찰은 14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지난달 터키대사관저 밖 시위대 폭행사건 가담자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터키 대통령 경호팀, 워싱턴서 시위대 폭행
터키 대통령 경호팀, 워싱턴서 시위대 폭행지난달 16일 미국 워싱턴에 있는 터키대사관저 밖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경호팀과이 에르도안 반대 시위대를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사진은 미국 매체 '미국의소리' 방송이 공개한 영상 속에서 에르도안 대통령 경호원들이 시위대를 폭행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체포된 2명은 레제프 타이프 에르도안 대통령 경호팀과 시위대 사이 몸싸움에 가세해 타인에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고 워싱턴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그러나 이들이 에르도안 대통령의 지지자인지 여부를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고 터키 매체들이 전했다.

앞서 지난달 16일 에르도안 대통령의 방미 중 터키대사 관저 밖에서 반(反)에르도안 시위대와 터키 경호원 사이에 물리적 충돌이 발생해 11명이 다쳤다.

폭행 사건 후 미국 의회는 터키 대통령 경호팀의 시위대 폭행을 비난하고, 정부에 적절한 대처를 주문하는 결의를 채택했다.

미국 국무부는 워싱턴 주재 터키대사를 불러 이번 사태를 따졌다.

터키 관리들은 당시 시위대가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협력자들이며, 미국이 제대로 개입하지 않아 경호팀이 시위대 해산에 나선 것이라고 반박했다.

미국 언론 뉴욕타임스는 사법당국이 당시 폭행에 가담한 에르도안 대통령 경호원 10여 명을 기소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