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호타이어 상표권 논의' 금호산업 이사회 19일께로 연기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금호타이어 상표권 사용 조건 등을 논의하기 위해 16일 열릴 예정이던 금호산업 이사회가 19일로 연기될 전망이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15일 "내일로 예정된 이사회가 개최 요건을 충족하기 어려워 열리지 못한다"며 "요건을 충족하는 가장 빠른 날인 19일 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호산업에 따르면 회사 이사 8명 가운데 의결권이 있는 이사는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아들인 박세창 사장을 제외한 6명이다. 두 사람은 이해관계인이어서 의결권이 없다.

6명 이사 가운데 2명이 해외 출장 등으로 국내에 없어 이사회 정족수를 채우기 어렵다는 것이 금호 측 설명이다.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더블스타가 상표권 사용 관련 제안에 대해 9일 박 회장 측이 역제안을 들고나오자 16일까지 입장을 정리해 회신하라고 요청한 바 있다.

채권단은 금호 측 내부 상황이 그렇다면 19일까지 기다릴 수 있다는 입장이다.

상표권 사용 조건과 관련, 더블스타는 '5+15년', '사용 요율 0.2%' 조건을 내놨지만, 박 회장 측은 9일 '20년 사용', '해지 불가', '사용 요율 0.5%' 등 수정 안을 제시했다.

이에 채권단은 주주협의회를 열어 기존의 조건으로 상표권 사용을 허용해줄 것을 요구했다.

양측은 상표권 사용 요율을 두고 협상을 벌일 전망이다. 하지만, 입장차를 좁힐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금호타이어 매각협상 종결일은 9월 23일이지만, 양측의 상표권 사용 협상은 이달 안에 결론이 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이달 말 만기가 도래하는 1조3천억원어치 채권의 상환 연기를 채권단이 논의 중이기 때문이다.

다만, 상표권 협상이 지지부진하면 채권단이 이달 말 안에 '다른 선택'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8: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