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흉기에 찔린 40대 시신 위에 밀가루 추정물질 뿌려져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양지웅 기자 =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남성 시신 위에 밀가루와 흑설탕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뿌려진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15일 오전 10시께 도봉구 창동의 한 아파트에서 이모(43)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는 침대 위에서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었다. 그의 몸에선 수차례 흉기에 찔린 흔적이 나왔다.

특히 시신 위에는 밀가루와 흑설탕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뿌려져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누군가 이씨를 살해하고서 지문이나 족적 등 증거를 감추기 위해 이런 물질을 뿌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의 시신은 그의 직장 동료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동료는 경찰에 "볼 일이 있어 들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씨 가족과 직장 동료 등을 상대로 원한 관계가 있었는지 등을 수사 중이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8: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