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도의회, 오송전시관 건립 제동…부지 매입안 부결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도가 기업의 제품 전시·판매나 엑스포 개최 등의 장소로 활용하기 위해 추진하는 오송 기업관(일명 오송 전시관) 건립 사업이 도의회에서 제동이 걸렸다.

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15일 도가 제출한 '오송 기업관 건립을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부결했다.

이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은 오송 기업관 건립에 필요한 18만2천㎡의 부지를 매입하는 것이 골자다.

도의회 행정문화위 소속 한 의원은 "1천400억원이 투자되는 대규모 사업 승인을 위해서는 현장 확인과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청주시의 의지를 확인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심도 있는 검토를 위해 이번 회기에 상정된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부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500억원이 투자되는 사업은 행정자치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투·융자 심사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오송기업관은 이런 절차를 전혀 밟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날 공유재산관리계획안 부결로 도가 제출한 오송기업관 건립 예정 부지 매입비 50억원도 전액 삭감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 예산은 16일 열리는 건설소방위원회에서 심의한다.

도의 관계자는 "도의회가 지적한 예비타당성 조사 등의 절차를 진행하면서 다음 달 열리는 임시회에 재상정하겠다"며 "내년 하반기 착공할 계획이어서 전체적인 사업 추진에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1천400억원을 들여 오송생명과학단지 내에 화장품 뷰티 박람회, 건축박람회 등 대규모 전시행사를 치를 수 있는 1만300여㎡의 컨벤션센터 등을 갖춘 오송 기업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충북도의회 [충북도의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의회 [충북도의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