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사짓고 전기도 생산'…일거양득 태양광발전 국내 첫 성공

경남 고성 '영농형 태양광 발전소'서 전기 생산·판매…농가소득 증대 기대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땅에서 평소처럼 농사를 지으며 전기도 생산할 수 있는 '영농형 태양광 발전소'가 국내 처음으로 경남 고성에 설치됐다.

영농형 태양광 발전 개념도
영농형 태양광 발전 개념도[남동발전 제공=연합뉴스]

한국남동발전은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논 6천600여㎡(2천여평)에 100kW급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 15일 전력 생산과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남동발전은 앞서 13일 해당 논에 모내기를 마쳤다.

영농형 태양광 발전소는 기존 농지 상공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전기를 생산하고, 아래 농지에는 벼 등 작물을 재배하는 방식이다.

태양광 설비는 식물 생육에 필요한 일조량을 투과할 수 있는 구조로 설치해 벼농사를 그대로 지으면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국내 첫 영농형 태양광 발전이 성공하면서 새로운 신재생에너지 사업 모델 구축과 농가소득 증대라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남동발전은 기대하고 있다.

영농형 태양광 발전시설이 설치된 논에 모내기를 한 모습
영농형 태양광 발전시설이 설치된 논에 모내기를 한 모습[남동발전 제공=연합뉴스]

그동안 국내에서는 태양광 시설 아래 농지에 주로 음지에서 자라는 산마늘을 심거나, 벼 재배 가능성을 탐색하는 수준의 기초적 연구만 이뤄져 왔다.

하지만 이번에 영농형 태양광 발전에 성공함으로써 좁은 국토를 효과적으로 활용한 새로운 형태의 신재생에너지 사업 개발과 농민들의 소득 개선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기존 논 위에 영농형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면 농지면적 1만6천859㎡(5천100평) 기준으로 농가당 760만원에서 2천400만원까지 소득이 늘어날 것으로 남동발전은 기대하고 있다.

남동발전 장재원 사장은 "영농형 태양광 발전은 농가 소득을 높이고 좁은 국토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에너지 생산 모델"이라며 "앞으로 연구를 통해 더욱 효율적인 발전 시스템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