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M그룹, 중견 건설사 경남기업 인수 유력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SM(삼라마이더스)그룹이 중견 건설사인 경남기업 인수에 나섰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이 이날 진행한 경남기업 본입찰에 SM그룹 계열인 우방건설산업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경남기업의 매각 시도는 이번이 세 번째이다.

이번에는 적자를 내던 자회사 수완에너지를 떼어내 삼익악기[002450]에 넘기면서 매각 성공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번 본입찰에는 인수의향서를 접수한 곳이 4곳에 그쳤으며 이 가운데 SM그룹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낙점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매각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이달 중 본계약까지 이뤄질 수 있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인수가는 700억∼8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브랜드 '아너스빌'로도 유명한 경남기업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1조원 규모의 랜드마크72빌딩 사업에 발목이 잡혀 상장폐지와 회생 절차를 밟는 처지가 됐다.

지난해에는 연결 기준 4천4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36억원의 영업이익을 내 4년 만에 흑자 전환했다. 당기 순손실도 927억원으로 전년보다 90% 가까이 축소됐다.

SM그룹은 경남기업을 인수해 우방건설산업과 합병시킨 뒤 토목공사 등 건설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SM그룹 본사 외경
SM그룹 본사 외경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7: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