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노조, 임단협서 정부 정책 맞춰 그룹 압박

재벌개혁·비정규직 정규직화 요구…현대차는 정규직화 이행 중


재벌개혁·비정규직 정규직화 요구…현대차는 정규직화 이행 중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가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 과정에서 새 정부의 정책에 맞춰 재벌개혁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노조는 최근 소식지 등에서 잇따라 올해 단체교섭을 계기로 재벌개혁의 기치를 드높여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구호 외치는 현대차 노조
구호 외치는 현대차 노조(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오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2017 임단협 투쟁 출정식에서 노조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6.13
yongtae@yna.co.kr

노조는 16일 소식지에서 '(올해 임단협에서) 사측의 달라진 모습을 기대하고, 발전적 교섭 문화를 만들 것을 요구한다'며 '회사가 노조를 적대시하고 교섭을 파행으로 몰아가는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사관계를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재벌개혁이 먼저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새 정부의 정책에 맞춰 노조가 임단협 과정에서 소식지나 교섭장, 조합원 집회, 금속노조 집회 등을 통해 재벌개혁을 계속 강조해 협상의 우위를 점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임단협 상견례 하는 현대차 노사
임단협 상견례 하는 현대차 노사(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0일 오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노사가 올해 임단협 상견례를 하고 있다. 2017.4.20
yongtae@yna.co.kr

노조는 또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에 따라 현대차 그룹에 사내 하청의 정규직화를 압박하고 있다.

노조는 '새 정권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입장을 명확히 하고 있으며,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접근에 박수를 보낸다'고 소식지에서 밝혔다.

이어 고용불안에 시달리며 적은 임금과 엄청난 노동강도에 시달리는 비정규직 문제가 해결되기 위해서는 비정규직 사용 제한, 동일노동 동일임금, 직접고용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대차 노사 대표, 임단협 상견례 참석
현대차 노사 대표, 임단협 상견례 참석(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0일 오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에서 윤갑한 사장(왼쪽)과 박유기 노조위원장이 임단협 상견례를 위해 아반떼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7.4.20
yongtae@yna.co.kr

박유기 위원장은 교섭 석상에서 "정부의 정책 방향을 보면 현대차그룹이 집중포화를 맞고 있다"며 "유성기업, 동진오토텍, 갑을오토텍, 진우3사 등 노동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현대차가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주문했다.

이들 회사는 현대차그룹 협력업체로 현안을 놓고 노사가 갈등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노조 대표자 명의의 성명서에서도 '현대차와 기아차 사내 하청 노동자를 그룹의 결단으로 정규직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한 안팎의 관심을 끌어 내려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노사 특별협의에 따라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사내협력업체 비정규직 근로자 5천명을 정규직으로 특별고용한 데 이어 올해 1천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8: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