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참여연대 "충북도 대학생 학자금 이자 지원 재개해야"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15일 보도자료를 내 "충북도는 2012년 이후 중단된 대학생 학자금 이자 지원을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충북참여연대 "충북도 대학생 학자금 이자 지원 재개해야" - 1

충북참여연대에 따르면 충북도를 비롯해 경기도, 전남·북도, 경남·북도 등 6개 광역단체는 지역 내 대학생의 학자금 부담을 덜어주고자 '대학생 학자금 이자 지원에 관한 조례'를 만들어 시행하고 있다.

그런데 2010년 이 조례를 제정한 충북도는 정부의 국가장학금 확대를 이유로 2012년 이후 이자 지원을 중단했다.

지난해 경기도에서는 1만5천946명이 3억842만원, 경남도에서는 1천438명이 1억4천937만원, 전남도에서는 424명이 3천458만원의 이자 지원 혜택을 봤다.

충북도와 마찬가지로 2012년 이후 이자 지원이 중단됐던 경북도는 올해부터 지원 사업을 재개했다.

충북참여연대는 "정부의 장학금 확대가 충북에만 한정된 사업이 아니지 않으냐"며 "엄연히 조례가 있고 학자금 이자에 부담을 느끼는 학생이 있는데 충북도만 사업을 시행하지 않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원하는 쪽에서는 큰돈이 아닐 수 있지만 등록금을 벌고자 아르바이트를 전전해야 하는 학생들에게는 큰 힘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