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경자 1982년작 '길례언니', 경매서 7억에 낙찰

천경자 '길례언니'. [K옥션 제공]
천경자 '길례언니'. [K옥션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미술품 경매사 K옥션은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에서 열린 6월 경매에서 천경자의 1982년 작품 '길례언니'가 7억원에 낙찰됐다고 15일 밝혔다.

낮은 추정가 6억7천만원에 출품됐던 '길례언니'의 낙찰가는 이번 경매 최고가였다. 이 작품보다 낮은 추정가가 높았던 정상화의 '무제 06-10-15'는 유찰됐다.

'길례언니'는 천경자의 수필 '탱고가 흐르는 황혼'에 등장하는 상상 속 여인을 그린 작품이다. 천경자가 1973년에 그린 동명의 회화와 비교하면 구도가 더 길쭉한 느낌을 준다.

이번 경매에서는 고미술품의 낙찰 경쟁이 치열했다. 1586년에 제작된 그림인 '통례원회계도'는 낮은 추정가 3천만원의 6배가 넘는 1억9천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고, 변관식의 회화 '일조향로폭'도 낮은 추정가 2천만원을 훌쩍 뛰어넘은 1억1천만원에 팔렸다.

현대 미술품과 고미술품을 통틀어 경매 낙찰률은 84%를 기록했고, 낙찰총액은 104억원이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