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산악원정대, 인도 히말라야에 새루트 '코리안웨이' 개척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대학생들이 포함된 한국 산악 원정대가 히말라야에서 자유 등반으로 최고 난도의 새로운 루트를 개척했다.

아웃도어브랜드 노스페이스는 산악인 김창호(48·노스페이스)가 원정대장을 맡고 안치영(40), 김기현(31), 구교정(25·경북대), 이재훈(24·부경대)으로 구성된 '2017 코리안 웨이 인도 원정대'가 인도 히말라야 '다람수라(해발 6천446m)'와 '팝수라(해발 6천451m)'에서 새 신루트를 개척했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4월 말 출국한 원정대는 인도 쿠타타치 베이스캠프에서 고소 적응훈련을 거친 뒤 현지시각으로 5월 24일 김창호, 안치영, 구교정 및 이재훈이 '다람수라' 북서벽 초등정에 성공했다.

이달 3일에는 김창호, 김기현 및 구교정이 팝수라 남벽 초등정에 연이어 성공하며 인도 코리안 웨이 개척을 완성했다.

원정대의 이번 등정은 최소한의 장비와 식량을 직접 짊어지고 셰르파와 산소통의 도움 없이 등반하는 '알파인 스타일'로 이 뤄졌다.

김창호 원정대장은 "앞으로 한국 산악계를 이끌어 나갈 젊은 등반가와 함께 최고 난도의 신루트를 개척했다는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며 "앞으로도 후배 산악인들과 함께 멈추지 않는 탐험 정신으로 새로운 코리안 웨이를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대장은 지난해 가을 네팔 강가푸르나(해발 7,140m) 남벽 신루트를 개척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황금피켈상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한 바 있다.

2017 코리안 웨이 인도 원정대
2017 코리안 웨이 인도 원정대(서울=연합뉴스) 노스페이스가 후원한 2017 코리안 웨이 인도 원정대. 왼쪽부터 김창호 원정대장, 구교정 대원, 이재훈 대원, 안치영 대원.[노스페이스 제공]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