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UPS 총기난사범, 과도한 초과근무에 불만 제기"

희생자 3명 일부러 노려서 쏜 듯

(샌프란시스코 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시내의 물류운송업체 UPS 창고에서 총기를 난사하고 자살한 지미 램(38)이 과도한 초과근무에 대한 불만을 공식 제기한 적이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지역 트럭운전사조합의 UPS 측 대표인 조지프 실리아는 램이 지난 3월 UPS에 과도한 초과근무를 불평하고 이를 줄여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의 불만 신고를 내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이었다고 전했다.

실리아는 "램이 화를 내지는 않았다"며 "왜 그가 동료들에게 총을 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램의 총기 난사로 숨진 3명의 UPS 직원들의 신원도 모두 밝혀졌다.

샌프란시스코 검시 당국은 희생자들의 신원을 벤슨 루이(50), 웨인 찬(56), 마이클 레피티(46)로 확인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램은 UPS 직원들의 아침회의 도중 루이에게 걸어가 먼저 총을 쏜 뒤 혼비백산한 동료들이 달아나는 가운데 찬의 등 뒤에서 다시 방아쇠를 당겼다.

그는 찬에게 다가가 확인 사살을 하고 나서 건물 밖으로 달아나던 레피티에게 총격을 가했다.

직원들로부터 당시 상황을 전해 들은 실리아는 " 정신 나간 짓이다. 왜 그가, 왜 그들을 그렇게 했는지 도저히 모르겠다"고 말했다.

총격으로 다친 2명은 모두 병원에서 퇴원했으며 양호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램은 샌프란시스코 주민인 것으로 전해졌으나, 구체적인 신원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구체적인 살해 동기를 조사 중이다.

사고현장에 모인 UPS 직원들
사고현장에 모인 UPS 직원들[AP=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