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라상에 올랐던 사라진 민물고기 '종어' 복원될까"

해수부 국립수산과학원, 금강에서 40년 만에 포획 성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우리나라에서 자취를 감춘 것으로 알려진 민물고기인 '종어'가 40여 년 만에 금강에서 포획되면서 복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금강 하류에서 4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살아있는 종어를 잡았다고 16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육질이 연하고 가시와 비늘이 거의 없는 물고기인 종어는 조선 시대 임금님 수라상에 올랐다. 맛이 단연 최고란 뜻에서 '종어'(宗魚)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1970년대까지 금강과 한강에서 많이 잡혔던 종어는 1982년 이후 거의 잡히지 않아 사실상 국내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수산과학원은 종어 자원을 되살리기 위해 2000년부터 중국에서 들여온 종어를 사육해 치어를 생산했다. 1세대 양식 종어를 4∼5년간 길러 2004년에는 다시 2세대 양식 종어를 얻는 완전양식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2007년부터는 지방자치단체에 어린 종어를 분양한 데 이어 2009년 금강 하류에 5천 마리의 어린 종어를 방류하기도 했지만, 그간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

하지만 작년 10월 충남 부여군 세도면 금강 중류에서 몸길이 15∼20㎝의 어린 종어 2천 마리를 시험 방류한 후 올해 금강에서 종어를 포획하게 됐다.

이번에 잡힌 종어는 길이 23cm, 무게 88g가량이다. 작년 10월 방류한 장소 근처인 충남 부여군 양화면에서 발견됐다.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는 작년에 방류한 종어 중 일부가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성장해 자연 서식지인 금강에 정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당시 방류했던 종어와 동일한 개체인지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분석 작업을 벌이고 있다.

김봉석 중앙내수면연구소장은 "이번 종어 재포획은 국내 하천에서 한때 완전히 사라졌던 종어 자원을 다시 되살릴 수 있는 가능성을 최초로 확인한 계기"라며 "종어 인공 양식·방류 등 종어 살리기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해양수산부 제공=연합뉴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6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