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北, ICBM 개발 위해 중간단계 미사일 개발 주력"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고상민 기자 = 국가정보원은 15일 "북한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위해서 중간단계의 미사일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구체적으로 KN-17의 경우 사거리가 5천㎞이고, 80tf(톤포스:80t의 무게를 밀어올리는 힘)의 신형 액체 추진 엔진을 이용해 역대 최대 사거리를 내는 기종"이라고 말했다고 자유한국당 소속 이완영 정보위 간사가 전했다.

KN-17은 대함 탄도미사일(ASBM·Anti-Ship Ballistic Missile)로 분류된다.

국정원은 "세 차례 발사는 모두 실패했고 지난달 14일 발사는 사거리 780㎞에, 고도 2천100㎞까지 성공했다"고 말했다.

또 "KN-15가 있다. 사거리 1천100㎞다"며 "준중거리 고체 추진 미사일 발사에 2차례 성공하고, 고체 추진 ICBM 개발의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지난 4월 15일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미사일은 6종 있었는데, KN-15, KN-17, 개량형 스커드, 개량형 KN-01 4종을 순차적으로 발사했고, 북한은 남은 (절차로) ICBM을 발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발언하는 서훈 국정원장
발언하는 서훈 국정원장(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서훈 국정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국회 정보위원장실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6: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