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놓고 찬반갈등 심화

교수·환경단체 "즉시 중단" vs 주민·지방의회 "계속 건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 중단을 놓고 지역 사회의 찬반 대립이 심화하고 있다.

한수원 원전(CG)
한수원 원전(CG)[연합뉴스TV 캡처]

원전이 들어서는 지역 주민에 지방의회, 시민사회단체, 노동조합, 교수단체까지 기자회견을 열고 찬반으로 나뉘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새 정부 공약대로 건설 중단해야"…교수단체·노조 동참

울산대 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는 15일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몇 차례 지진을 경험한 울산시민에게 원전 추가 건설은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잠재적 재앙"이라며 "새 정부 공약대로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교수들은 "한수원이 주장하는 신고리 5·6호기의 현재 공정률 28%는 설계와 구매 등을 합한 것으로 실제 시공종합공정률은 9.45%에 그치고 있다"며 "이미 주문한 부품은 다른 원전으로 보낼 수 있고, 해당 부지를 재생에너지체험관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이미 일각에선 논의 중이다"고 덧붙였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100만명 서명 청와대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100만명 서명 청와대로(부산=연합뉴스) 14일 부산시청 앞에서 잘가라 핵발전소 100만 서명 부산운동본부가 서명운동의 성과 등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백지화를 요구하는 이번 서명운동에는 부산지역 6만833명을 포함해 전국에서 34만명이 동참했다. 주최 측은 대통령 탄핵과 조기대선 등의 영향으로 서명운동을 일찍 마치고 오는 15일에 청와대에 서명운동 결과를 전달한다고 밝혔다. 2017.6.14 [탈핵부산시민연대 제공=연합뉴스]
pitbull@yna.co.kr

현대차 노조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일부 시의원들이 발의한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반대 결의안'을 폐기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의회가 시민여론 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결의안을 진행하고 있다"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해당 지역 표를 관리하겠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새 정부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 공약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 원전 건설지역 주민 "지역경제 위해 건설해야"

신고리 5·6호기가 건설 중인 울주군 서생면 주민 등으로 구성된 '건설 중단 반대 범군민대책위'는 15일 청와대에 건의서를 보냈다.

대책위는 건의서에서 "새 정부의 원전 축소·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공감하지만,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중단되면 2조5천억원 상당의 매몰 비용 발생, 원전지원금 중단, 피해보상 취소, 고용 감소 등으로 8천여 명의 주민이 피해를 보게 된다"고 강조했다.

또 "신고리 5·6호기는 기존 어느 원전보다 최신 기술로 안전하게 설계됐다"며 "만약 안정성을 두고 원전 운전을 중단해야 한다면 노후원전부터 차례로 중단하는 것이 옳다"고 제시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철회하라"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철회하라"(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29일 울산시 울주군청에서 원전 주변 지역 주민단체인 서생면주민협의회를 비롯한 서생면 각 단체장 등으로 구성된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백지화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가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17.5.29
young@yna.co.kr

대책위는 지난 8일부터 울주군 서생면 새울원자력본부 앞 도로에 천막을 치고 주민 80여 명이 농성을 시작했고, 상경해 보신각 인근에서 건설 중단 반대 행진을 하는 등 수위를 높이고 있다.

앞서 울산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는 '신재생에너지 확대의 현실적 어려움을 감안할 때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성급하게 결정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켜 대책위에 힘을 실었다.

◇ 고리 1호기 퇴역식서 건설 중단 여부 로드맵 나올까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놓고 지역 사회가 양쪽으로 갈라진 상황에서 오는 19일 열리는 고리 1호기 퇴역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가 이 자리에서 어떤 방식으로든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여부에 대해 큰 틀에서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찬반 양측 모두 강한 의지를 보여 어느 쪽으로 결론이 나든 당분간 봉합에 적지 않은 사회적 비용이 들 것으로 전망된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